배너
HOME > 이재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명 공약으로 왜 325억 물어줘야 하나?
성남시정감시연대, 거리 서명운동 ‘돌입’ ..."시민혈세로 배상비 지급마라"
 
모동희 기자
광고

[성남일보] 성남시정감시연대(상임대표 이윤희)는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장 재직시 무리하게 추진한 성남1공단 전면공원화로 인해 시민혈세 325억 원을 배상하라는 법원의 판결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재명 시장 등을 상대로 구상권 청구운동에 나섰다.

▲ 거리서명운동에 나선 성남시정감시연대 회원들.     © 성남일보

성남시정감시연대는 지난 23일과 24일 남한산성 입구와 모란시장 입구에서 '이재명 전 시장 공약 때문에 왜 우리가 325억 원을 물어줘야 합니까'라며 거리서명운동에 시동을 걸었다.

 

성남시정감시연대는 “수원지법 성남밥원은 2019년 2월 1일 신흥프로퍼티파트너스(주)가 수정구 신흥동 제1공단 부지와 8만4천m² 부지 관련해 2009년 5월 용도지구 결정부지를 성남시가 전면 공원화 한다는 이재명 전 시장의 행정행위가 잘못됐다며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성남법원은 피고 성남시는 원고에게 325억 원(배상비 295억 원, 이자 30억 원, 사업시행자 미세금 10억 원)을 지급하라고 선고 결정했다"면서"우리 돈으로 32억 배상비를 지급해야 하느냐"고 지적했다.

 

또한 성남시정감시연대는 "(성남시는)325억 원을 시민의 혈세로 지급하지 말라"면서"성남시는 325억 원의 배상비를 이재명 전 성남시장과 시 공무원 관계자들에게 구상권을 행사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오는 3월 12일까지 서명운동을 전개한 후 기자회견을 갖고 향후 일정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한편 성남시정감시연대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재직시 자신의 공약인 성남1공단 전면 공원화를 무리하게 추진해 시민세금 325억 원을 사업시행자에게 물어주게 됐다며 지난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후 이 지사를 직권남용혐의로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한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9/02/25 [22:05]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성지순례 왔고요 이런 형님을 정신병원에
간 발의 차이로 내일채움공제 가입 못 한
안되는것 뻔한것 특례시 쌩쏘.... 재명때
미래가 없는 성남시 그리고 성남시민인 "
분당지역의 현안에 초점을 맞추어 뜻을 같
이재명의 과거행적을 누구보다 잘아는 모
모동희대표님 이제 또다시 꼭 해야 할
문재앙의 3인방이 김경수, 양정철, 탁재민
이재명 실체 충격이다 속지말자 국민은
이재명실체충격이다 국민은 속고있다 국민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