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은수미, “여·야 의원 의견 경청하겠다”

여·야 성남시의원과 정책간담회 개최, "중점 추진사업 소통하겠다"

김태섭 기자 | 기사입력 2019/03/01 [09:34]

은수미, “여·야 의원 의견 경청하겠다”

여·야 성남시의원과 정책간담회 개최, "중점 추진사업 소통하겠다"

김태섭 기자 | 입력 : 2019/03/01 [09:34]

[성남일보] 은수미 성남시장은 지난달 27일과 28일 양일간 성남시의회 여, 야 시의원들과의 정책간담회를 갖고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22일 50개동 주민과의 새해 인사회에 이은 광폭 소통 행보다.

은 시장은 지난달 28일 오후 관내 음식점에서 시 집행부 간부공무원과 함께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야당 시의원 13명과 만나 시정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시 집행부와 시의회 간 소통을 강조했다.

 

이 자리에는 박문석 성남시의회 의장도 참석했다.

 

은 시장은 “2019년 중점적으로 추진할 사업 등에 대해 소통하려 한다”면서 “시의원들의 소중한 의견 많이 듣겠다”고 적극적인 소통의 의지를 밝혔다. 

 

박문석 의장은 “정책에 대해 의견의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소통과 협력을 통해 시 발전을 도모하고 시민을 위한 시정과 의정활동을 펼쳐나가자”고 말했다.

 

안극수 자유한국당 대표는 “오늘 간담회를 계기로 시 집행부와 야당이 소통하고 협치하는 자리를 자주 갖길 바란다”며 “정책제언이나 건의사항 등 야당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충분히 논의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날 간담회는 오는 7일 개회되는 제243회 임시회를 앞두고 시에서 제출한 부의 안건과 주요 현안에 대해 시의원과 소통하고 건의사항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청년지원센터 △다함께 돌봄센터 △버스 준공영제 △아동의료비 본인부담 100만원 상한제 등 현안에 대해 설명했다.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시의원들과의 간담회 장면.     © 성남일보

이에 앞서 은 시장은 지난달 27일 더불어민주당 시의원 21명과도 간담회를 가졌다.

 

은 시장과  박호근 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여당 시의원은 시민의 권리와 행복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