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이재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1공단 배상 325억 이재명 구상권 청구하라”
성남시정감시연대 기자회견, 즉각 재산 가압류 · 구상권 등 조치 ‘촉구’
 
김태섭 기자

[성남일보] 성남시정감시연대(이하 감시연대)는 12일 오전 성남시의회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성남시가 성남1공단 손해 배상금 325억 원 배상 판결과 관련해 이재명 시장 등에게 구상권을 청구하라고 촉구했다.

▲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이윤희 상임대표.     © 성남일보

감시연대는 “이재명 전 시장의 선거공약으로 시작된 성남1공단 부지 공원화의 결과로 성남시민이 각각 약 3만4천원 모아서 변상해야 할 위기에 처했다”면서“성남시는 배상비 325억 원 대해 시민의 혈세로 지급하지 말고 이재명 전 시장과 공무원들에게 즉각적인 사법적 조치와 재산가압류 및 구상권을 청구하라”고 밝혔다.

 

또한 “이재명 전 시장은 공원조성에 따른 비용은 판교신도시 대장동 210일원 91만2천225m²를 택지로 공영 개발해 얻은 이익금 5천503억 원을 환수해 이중 2천761억 원을 공원조성사업비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주장했다”면서“이는 지난 선거과정에서 허위사실공포로 기소됨으로 인해 모두 거짓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감시연대는 “(당초) 사업자인 (주)신흥프로퍼트파트너스는 민간사업자로 사익이라 안 된다 했다”면서“공익을 앞세운 또 다른 민간회사인 (주)성남의뜰은 대장동부지 사업자를 내세워 결합도시개발법이라는 사업방식으로 사업추진을 하근 것에 대해 특혜성 의혹과 의심의 눈초리를 가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저질러놓은 사고를 새로운 방식으로 수정해 추진함으로써 시가 발전되기를 희망한다”면서“막대한 비용을 이재명 전 시장과 공무원들에 대해 즉각 재산가압류 조치하고 구상권 행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9/03/14 [11:22]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성남시정감시연대 관련기사목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내 약속하건데... 성남일보 찌라시에 광고
성남일보라는 지역언론의 존재감(지역언론
고이재선씨 강제입원시도에 대한 진실이
누구보다 많이 파악하고 있다 했는데도
이재명에게 구상권 준비는 해야 지금 구
같은 당이라고 저걸 편들어주다니 제정신
구상권을 행사하라~ 이재명에게 구상권을
공개재판 원칙이다. 공개해야 한다~~
5.18.을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유공자명
모동희 기자님 화이팅!! 성남일보 화이팅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