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 태평3구역 재개발지역 지정 ‘촉구’
태평3구역재개발정비사업추진위원회 성명 발표 ... “성남시 직무유기 멈춰야”
 
김태섭 기자
광고

[성남일보] ‘가칭 태평3구역재개발정비사업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15일 오후 성남시청을 방문해 성남시가 추진하고 있는 2030정비기본계획에 재개발지역으로 포함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 성남시청을 항의 방문한 가칭 태평3구역재개발정비사업추진위원회 회원들.     © 성남일보

추진위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태평3구역은 2010성남시정비기본계획에서 3단계, 2020성남시정비기본계획에서도 4단계 구역이므로 당연히 2030 정비기본계획에서 가장 앞선 첫 번째 순서가 순리”라며“80%에 육박하는 주민 동의율을 보더라도 태평3구역은 반드시 2030정비기본계획에서 1단계 사업예정구역으로 지정되는 것이 상식에 부합하며 가장 합리적인 결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성남시는 2020정비기본계획에서 9개 재개발예정구역을 고시하고도 단 2개 구역만(산성, 상대원2) 민영 재개발로 진행시키고 있으며 나머지 7개 구역은 방치했다”면서“이것은 분명하게 성남시의 직무유기에 다름 아니다”고 비판했다.

 

추진위는 “그런데 성남시는 주민들을 고통 속에 내모는 직무유기 행위에도 불구하고 순서마저 뒤 바꾸려는 비상식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면서“성남지역 내 유력한 모 정치세력과 LH가 협잡해 성남시를 압박한다는 소문이 얼마 전부터 유포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러한 일련의 비상식적인 소문들이 사실이라면 관련자들과 해당 기관들은 대재앙을 맞이할 것”이라며“20여 년 동안 태평3구역 주민들은 2010정비기본계획, 2020정비기본계획 때문에 노후된 집들을 신축도 못한 채 사유재산권과 행복추구권에 막대한 침해를 당해 왔다”고 지적했다.

 

추진위는 “상식과 객관성, 합리성을 무시한 채 2030정비기본계획에서 후순위로 부당하게 지정한다면 태평3구역 주민들은 그동안의 분노와 울분을 활화산처럼 표출할 것”이라며“성남시가 객관성과 합리성, 순리를 저버린다면 이런 행위와 결정을 적폐로 규정하고 반드시 성남시민들과 함께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 시청을 방문해 면담을 갖고 있는 가칭 태평3구역재개발정비사업추진위원회 회원들.     © 성남일보

한편 추진위는 이날 성남시청을 방문해 면담을 갖고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9/03/15 [18:51]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온 언론이 덮어주고 찬양하는데 여기만 그
이재명 싸질러놓은 똥을 비공개 mou로 은
구부려서자지마비게깔고자
다음번 집회는 분당민 전체가 일어나도록
뭐가 되었던 조폭 연류... 정말 싫다
털보가 죽일넘이지. 조폭에 활용당한 이재
성남시 진짜 가관이네요 전임시장부터 현
진영을 떠나 전임시장의 이상한 행태는 바
나랏일은 원칙적으로 처리하는게 맞지!!
투명하지 않은건 분명 뭔가 구린 다른 이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