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반려동물보험 활성화 방안 모색한다

김병욱 의원, '해외엔 넘쳐나는 반려동물 보험, 국내에는 왜?' 개최

김성은 기자 | 기사입력 2019/03/20 [21:19]

반려동물보험 활성화 방안 모색한다

김병욱 의원, '해외엔 넘쳐나는 반려동물 보험, 국내에는 왜?' 개최

김성은 기자 | 입력 : 2019/03/20 [21:19]

[성남일보]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남시 분당을)은 오는 21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반려동물보험 활성화 방안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반려동물 보유 가구의 급격한 증가에도 불구하고 미미한 수준의 국내 반려동물보험시장 현황을 짚어보고 반려동물보호자와 반려동물을 위한 건전한 보험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보험개발원과 공동으로 마련했다. 

▲ 김병욱 의원.     ©성남일보

토론회는 상명대학교 신동호 교수를 좌장으로 보험개발원 김성호 상무(손해보험부문 부문장)가 ‘반려동물보험 현황과 건전한 시장확대 방안’에 대해 발제한다.

 

이어 권기순 사무관(금융위 보험과), 김동현 팀장(농림부 동물보호정책과), 이재구 상무(손해보험협회), 채일택 팀장(동물자유연대), 김창호 조사관(국회 입법조사처)이 이에 대해 함께 토론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병욱 의원은 “동물 치료비는 기본적으로 보험처리가 되지 않기 때문에 한번에 수십만원에서 많게는 수백만원까지의 목돈이 필요한 경우가 많아 반려동물 보호자들에게 상당한 부담이 되고, 이로 인해 유기견이 발생하는 등 사회적 문제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1인가족의 증가와 반려동물도 가족의 구성원이라는 사회적 인식의 변화와 함께 반려동물보유가구가 2012년 전체 가구의 17.9%에서 2017년 28.1%로 급속히 증가했으며, 반려동물 연관 산업의 시장규모도 약 2.1조원 규모로 성장했다. 그런데, 국내 반려동물보험시장은 아직 10억원 수준에 불과하며, 보험가입률 또한 0.2% 수준”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마이펫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