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 영상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신보건법 악용해 강제입원 시키려했다”
성남일보TV ‘이재명을 말한다’ 2화 ... 고 이재선 회계사 단독 인터뷰 내막 공개
 
모동희 기자

[성남일보] 안녕하십니까. 오늘은 이재명 시장과 이재선 회계사와의 관계, 그 중에서도 성남일보가 왜 이재선 회계사에 관련된 인터뷰 기사를 쓰게 됐는지를 중심으로 말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에 앞서서 지금 현재 이재명 시장의 친형 이재선 회계사를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혐의와 관련해서 재판이 진행중에 있습니다. 증인만 무려 40여명에 이르고 현재까지 14차 재판을 했는데요. 현재 20여명, 반 정도 증인심문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증인심문과 관련된 언론보를 통해 보면서 많은 분들이 보시면서 일부에서는 ‘아수라 영화를 보는 것 같다’는 그런 이야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은 저희가 2012년도에 이재선 회계사와 관련된 인터뷰를 쓰게 되고 보도하게 됐는데요, 그 과정을 몇 단계로 나눠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재명 시장이 2010년 성남시장에 취임하고 한 달 지난여 만에 이재선 회계사가 성남시 홈페이지 이런 부분에 글을 쓰고 그것이 언론보도에 나왔습니다. 

 

이재선 회계사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피가 물보다 진한 것을 모르고 글을 쓰겠나, 더 발전 된 방안을 찾아보기 위해 글을 쓴 것이다. 행정가는 말로 하는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 그런데 현 성남시장의 한 달 반의 행로는 정치인의 그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 성남일보가 고 이재선 회계사 인터뷰를 게재하게 된 뒷 이야기를 말하고 있는 모동희 기자.     © 성남일보

이는 이재명 시장이 여는 시장과 다르게 시민운동가 출신이었게 때문에 나름대로 애정을 가진 비판이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9/04/02 [22:10]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비서의 살인적 문자폭탄으로 이재선씨를
성남지역 기레기인가?
영환아 니말에 책임지고 감옥이나 가라.
성남일보 문 닫게 될듯.
돼지?같이 놀고있네....개씨도 있나? 모레
김영환의원은 비록 바미당이지만 평생 민
김영환은 감옥갈 준비나 착실히 해야할 듯
영화니는 저승가면 저승사자에게 몽둥이
입만 벌리면 개혁적인양 진보인양 하며
이재명지사는 sns나 여러 경로로 형이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