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부선, 침묵 깨고 “법정서 보자”
김씨 페이스북에 수개월 만에 심경 피력 ... “내가 증거다”
 
모동희 기자

[성남일보] 배우 김부선이 수개월간의 침묵을 깨고 "현관에서부터 바지 벗고 뛰어들던 사람"이라는 내용의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김부선씨 페이스북 캡처 화면.     © 성남일보

김씨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관에서부터 바지 벗고 뛰어 들었던 사람'이라는 글을 통해 "검찰에 지지자들 시켜 나 고발한 거 검찰이 '증거 불충분 무혐의' 처리한 걸 결백 밝혀진 거라며 소설 쓰며 좋단다"는 글을 올렸다. 

 

김씨는 "하늘이 아신다. 내거 증거다. 법정에서 보자"고 결백함을 강조했다.  

 

이어 김씨는 댓글에 "어제 그것이 알고 싶다에 어떤 사연 제보 했습니다"라며"냉혈한 이재명 가족의 비밀과 고 장자연 사건 (SBS)그알에서 JTBC에서는 다루지 않을 것입니다. 이유는 모릅니다. 분하고 억울해서요"라고 자신의 답답한 심경을 피력했다. 

 

김씨의 글이 페이스북에 올라오자 댓글에는 김씨의 글에 대한 네티즌들의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9/04/09 [21:50]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왔다리가따리 19/04/10 [13:46] 수정 삭제  
  근데 이아짐마 말은 이제 믿을수가 엄써서...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비서의 살인적 문자폭탄으로 이재선씨를
성남지역 기레기인가?
영환아 니말에 책임지고 감옥이나 가라.
성남일보 문 닫게 될듯.
돼지?같이 놀고있네....개씨도 있나? 모레
김영환의원은 비록 바미당이지만 평생 민
김영환은 감옥갈 준비나 착실히 해야할 듯
영화니는 저승가면 저승사자에게 몽둥이
입만 벌리면 개혁적인양 진보인양 하며
이재명지사는 sns나 여러 경로로 형이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