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 영상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 쓰레기 소각장 2021년 완공 ‘촉구’
성남시 환경에너지시설 주민지원협의체,최첨단 공법 · 편익시설 동시 완공해야
 
모동희 기자
광고

[성남일보] 수명이 연장된 중원구 상대원 600톤 쓰레기 소각장 건립과 관련해 오는 2021년까지 최첨단 공법으로 건설되어야 주장에 제기됐다.

▲ 인사말을 하고 있는 김재성 위원장.     © 성남일보

성남시 환경에너지시설 주민지원협의체는 27일 오후 중원구 상대원 보통골 주민쉼터에서 주민총회를 갖고 지난 1998년부터 가동돼 가동 연장되고 있는 쓰레기 소각장 건립을 더 이상 미루지 말고 최첨단 공법을 적용한 에너지시설로 건립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 사회를 보고 있는 윤옥금 부위원장.     © 성남일보

이날 총회에서 김재성 위원장은 “2021년 수명이 끝나는 쓰레기 소각장은 주민에게 암적인 존재라며내구연한이 다된 쓰레기 소각장은 잦은 고장과 쓰레기 장기 적체로 인해 악취,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 성남시는 최첨단 공법으로 2021년까지 완공해 줄 것을 엄숙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 경과보고를 하고 있는 장선희 위원.     © 성남일보

김 위원장은 “1년간 소각장 긴급 정지 횟수는 17회에 이르고 매월 1,4회 고장으로 가동이 멈춘다면서“1998년 준공 당시 내구연한이 12년으로 2010년 수명이 끝난 상태라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 감사 결과를 보고 하고 있는 서일진 감사.     © 성남일보

이어 기술진단이라는 용역결과에 따라 5년 연장에 이어 또 5년 연장되는 사태는 성남시 졸속행정으로 이제 시를 믿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 인사말을 하고 있는 조신 더불어민주당 중원지역위원장.     © 성남일보

김 위원장은 “100톤 소각장은 199311월부터 가동되어 최초 생활쓰레기를 소각하다가 다이옥신 다량배출로 2011년부터 슬로지로 변경해 소각하고 있다면서“100톤 소각장은 복정동 정수장으로 이전해야 한다고 이전을 촉구했다.

▲ 인사말을 하고 있는 안광림 시의원.     © 성남일보

김 위원장은 시 집행부는 근시안적 생각으로 소각장을 생각하면 안된다면서보통골 주민의 건강과 쾌적한 환경을 만드는 소각장 신축사업에도 시는 적극 개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주민지원협의체 임원들이 인사하고 있다.     © 성남일보

특히 김 위원장은 주민 편익시설은 에너지시설과 동시에 완공되어야 한다면서주민의 요구사항이 관철이 안되었을 경우 쓰레기 전수조사와 목표가 달성될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총회에는 조신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장과 안광림 성남시의회 의원이 참석해 주민들의 요구가 반영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9/04/27 [21:49]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성지순례 왔고요 이런 형님을 정신병원에
간 발의 차이로 내일채움공제 가입 못 한
안되는것 뻔한것 특례시 쌩쏘.... 재명때
미래가 없는 성남시 그리고 성남시민인 "
분당지역의 현안에 초점을 맞추어 뜻을 같
이재명의 과거행적을 누구보다 잘아는 모
모동희대표님 이제 또다시 꼭 해야 할
문재앙의 3인방이 김경수, 양정철, 탁재민
이재명 실체 충격이다 속지말자 국민은
이재명실체충격이다 국민은 속고있다 국민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