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HOME > 남한산성 답사 > 산성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 관광활성화 '총력'
장애인체육회-지체장애인협회와 장애인 관광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김성은 기자
광고

[성남일보] 경기도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와 경기도장애인체육회,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가 장애인 관광 활성화를 위해 지난 25일 ‘문턱없는 남한산성 세계유산 문화관광’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상당수 장애인들이 세계유산인 남한산성을 방문하고자 해도 지리적으로 험난한 코스가 많아 이를 향유할 수 없음을 감안, 장애인들이 전동카트에 탑승해 문화해설과 함께 남한산성 관광을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는 전동카트 및 문화해설을 지원하고, 경기도장애인체육회는 남한산성과 연계한 트레킹 프로그램을 기획, 실행한다.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는 참가자를 모집하고 참가자의 안전을 위해 여행자 보험을 가입한다.

 

이번 사업은 장애인 및 보호자를 대상으로 5월 1일부터 평일에만 운영될 예정이며, 사전예약방식으로 참가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참가자는 전동카트에 탑승해 북문~남문 간 탐방로를 둘러보며, 함께 탑승한 문화해설사의 문화해설을 청취할 수 있다. 문화해설 시간은 약 60분~90분이며, 시간은 상황에 따라 조정 가능하다.

 

센터는 5월부터 10월까지 시범적으로 사업을 운영해본 뒤, 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사업 확대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협약에 앞서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장애인 참가자들과 함께 전동카트에 탑승해 직접 코스를 돌며 문화해설을 청취했다. 카트 탑승 후에는 행사 참가자들과 함께 탑승 후기를 공유하고, 참가자 모집, 홍보방안, 안전문제 등 사업 개선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희겸 부지사는 “이번 업무 협약이 장애인도 관광과 문화를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차별 없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완석 경기도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은 “업무 협약을 계기로 장애인들 또한 똑같은 권리를 가지고 함께 나아갈 수 있다는 점에서 뜻깊은 일이며 장애인을 위한 편의시설들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주어야만 한다”고 말했다.

 

김기호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장은 “앞으로는 다른 지역에서도 남한산성 전동카트처럼 장애인들이 같이 숨 쉬고 보고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장애인들에 많은 관심을 가져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종현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은 “장애인 입장에서 생각하여 안전에 더욱 신경을 써주셨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밝혔다.

 

한편, 이날 업무 협약 행사에 앞서 남한산성 지역주민 곽영근 씨(49)에 대한 문화유산 보존관리 유공 표창 수여식이 진행되었다.

 

곽영근씨는 산성면 주민으로, 지난 3월 8일에 발생한 남한산성 산불을 최초 발견하여 119에 신속히 신고하고, 소방대원과 함께 현장으로 동행하여 산불진화에 적극 참여하여 산불 초기 진화에 큰 기여를 한 바 있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9/04/28 [12:28]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참 할일 없는 인간들... 이재명만 주구장
왜 고양이는 시범사업이고... 왜 내장형칩
온 언론이 덮어주고 찬양하는데 여기만 그
이재명 싸질러놓은 똥을 비공개 mou로 은
구부려서자지마비게깔고자
다음번 집회는 분당민 전체가 일어나도록
뭐가 되었던 조폭 연류... 정말 싫다
털보가 죽일넘이지. 조폭에 활용당한 이재
성남시 진짜 가관이네요 전임시장부터 현
진영을 떠나 전임시장의 이상한 행태는 바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