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남시-샤알람시, 자매학교 의향서 체결
간담회 통해 양 도시간의 상호협력 및 발전방향 논의
 
이병기 기자
광고

[성남일보] 하남시는 30일 오전 말레이시아 샤알람시 국제자매도시 조각 공원에서 자매도시로써의 상호우의를 도모하기 위한 상징조형물 제막식행사를 가졌다.

 

이날 제막식에는 김상호 하남시장 및 모하르트 라시디 빈 러슬란(Mohd Rashidi Bin Ruslan) 말레이시아 부시장(권한대행) 등 양 도시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제막식 행사는 지난달 6일에 개최한 국제화추진협의회 회의에서 상징조형물 제막식 참석일정에 대해 논의한 결과 이번 방문에 맞춰 제막식을 갖기로 협의한 바 있다.

 

제작된 조형물 작품의 주제는‘피어나다’로 하남시의 나무인 은행나무를 형상화 해 만들어졌으며, 잎맥은 하남의 물길이자 바람의 길을 뜻하며 흐르는 라인으로 그 길을 따라 하남의 철새인 고니들이 하남의 정을 자매도시로 나르는 모습을 스토리 화 했다.

  

이어 오는 6월에는 말레이시아 샤알람시 상징조형물 제막식을 하남시 국제자매도시공원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이 조형물은 2000년 10월 10일 샤알람시 시 승격을 기념하기 위해 제작된 샤알람시 기념주화를 모티브로 제작됐다고 알려졌다.    

 

한편, 지난 29일에는 김 시장을 비롯한 하남시 방문단은 샤알람시 청사를 방문하여 간담회를 실시했다.

 

간담회에서는 양 도시간의 우호증진을 위해 ▲인적교류 ▲문화·스포츠 교류 ▲경제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인적교류로 청소년 국제교류 추진을 위해 방문단은 샤알람시에 소재한 세컨더리 스쿨 오브 섹션(Secondary school of section) 9 학교에 방문, 학교장 로스리나 아마드((Roslina Ahmad)에게 신장고등학교의 자매학교추진 의향 서한문을 전달했다.

  

이어서, 신장고와 세컨더리 스쿨 오브 섹션(Secondary school of section) 9 간 자매학교 의향서(Letter Of Intent)를 체결했다.

 

간담회 이후에는 샤알람시의 대표적인 신도시 개발주거 지구인 ‘세티아 알람(Setia Alam)’을 방문했다.

 

특히, 하남도시공사 김경수 사장이 함께 방문하여 신도시 도시계획 정보를 공유하는 계기를 갖기도 했다.

 

 김 시장은“이번 말레이시아 샤알람시 방문을 통해 자매도시로써 우호를 다지는 계기가 됐다”며,“향후에도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활발한 국제교류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고
기사입력: 2019/04/30 [18:08]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뭐가 되었던 조폭 연류... 정말 싫다
털보가 죽일넘이지. 조폭에 활용당한 이재
성남시 진짜 가관이네요 전임시장부터 현
진영을 떠나 전임시장의 이상한 행태는 바
나랏일은 원칙적으로 처리하는게 맞지!!
투명하지 않은건 분명 뭔가 구린 다른 이
이재명과 뭔 꿍꿍이가 있다고 봄. 투명해
개봉영화는 각자봐라. 민망한 장면도 있는
아가페교회가 욕심이 과하군요. 2200명의
성남신문의 미래를 제시하는 방향에 깊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