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은수미, “광주의 이름으로 민주주의 위해 노력할 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5.18의 정신으로 미래를 열겠다”
 
김성은 기자
광고

[성남일보] 은수미 성남시장은 “5.18 광주의 이름으로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은 시장은 17일 오후 시청 온누리실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5.18이 있었기에 지금의 민주주의가 있고 우리의 미래가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 인사말을 하고 있는 은수미 시장.     © 성남일보

은 시장은 “최근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폄훼, 왜곡하는 망언이 잇따르고,  5.18 당시 학살에 관여했던 사람 중 제대로 단죄된 사람은 없다”며 “39년이 흘렀지만 우리를 가로막고 억압했던 독재는 흔적이 아니라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은 시장은 “만약 광주민주화운동이 없었다면 39년이 지난 지금 우리의 자유와 인권, 민주주의는 없었을 것”이라며 “5.18의 정신으로 미래를 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 광주의 이름으로 세월호의 진상을 규명하고 메르스와 같은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 아동학대, 가학, 혐오를 근절시키고 시민의 행복과 존엄한 삶을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그 길에 시민여러분이 함께 해달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은수미 성남시장, 박문석 성남시의회 의장, 이상락 성남민주화운동사업회 이사장 등 시민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록영상 상영, 추모시 낭송, 기념사 순으로 진행됐다.

 

성남의 민주 열사인 김종태, 송광영, 신장호 열사에 대한 증언과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존인물인 김사복씨의 아들 김승필씨의 증언도 이어져 의미를 더했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9/05/18 [20:58]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제아무리 네가 잘났어도 너는 패륜이야
이재명 저런 사람이 잘되면 절대로 안되지
이제 국민이 다 알아버렸네 찢지사 "니엄
이재명 자기형 조현증 환자라고 눈물도 감
"아" 성남시 전임 시장님들 모두 고인되시
무능하고 시민에 소리에 귀기울지 않는 허
*주민소환제* 실현은 안되더라도 시민들의
참 할일 없는 인간들... 이재명만 주구장
왜 고양이는 시범사업이고... 왜 내장형칩
온 언론이 덮어주고 찬양하는데 여기만 그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