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망연자실 ‘쓰레기집’ 환경 개선
송파구, 지자체가 구조 나서 ... 악취 쓰레기 처리
 
김성은 기자
광고

[성남일보] 쓰레기와 고물이 쌓여 악취가 진동하던 김 씨 부부의 집에 변화가 찾아 왔다.

 

28일 송파구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금동주민센터와 구청 자원순환과, 주민봉사대 등이 투입돼 김 씨 부부의 집을 가득 채웠던 쓰레기를 치웠다.

이날 부부가 사는 다세대 주택에서 나온 쓰레기만 2.5톤 트럭 2대 분량에 달한다. 캐리어 속에는 곰팡이가 핀 옷가지가 나왔고, 그릇과 생활용품 등 이웃들이 내다버린 폐기물이 가득했다. 오랫동안 방치해 둔 탓에 악취가 나고 여기저기에서 바퀴벌레가 나왔다.

 

‘쓰레기가 쌓인 집’을 처음 발견한 것은 김 씨(58) 본인이었다. 3년 간의 지방근무를 마치고 돌아오니 아내가 집과 옥상에 물건들을 쌓아두고 있었다.

 

당시 김 씨는 디스크 등 건강상의 문제로 소득이 불안정했고 아내가 저장강박증세를 보이고 있어 개인의 힘으로는 위기상황에 대한 개선이 어려워 보였다.

 

오금동주민센터는 김 씨 부부에 대한 긴급 위기돌봄 지원을 결정했다. 김씨 의 아내가 쓰레기를 ‘보물’로 인지하는 탓에 최초 발견 이후 6개월간의 상담과 안내가 이어졌다.

 

김 씨는 “혼자 힘으론 엄두가 나지 않았던 상황이었는데 주민센터와 이웃들이 나서 주셔서 감사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현재 김 씨의 집 내부에는 일부 쓰레기가 남아 있어 동은 지속적으로 방문상담과 환경개선 노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송파구 서명호 오금동장은 “김 씨의 경우 주택을 소유하고 있어 서류상 정보만으로는 복지 대상자에서 누락될 수도 있었지만 위기가구에 대한 종합적인 상황판단과 탄력적인 대응으로 구조에 나설 수 있게 된 것”이라며, “지속적인 현장 방문과 위기가구 발굴을 통해 수혜자 맞춤의 밀착형 복지를 펼쳐 나가겠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9/05/28 [09:15]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참 할일 없는 인간들... 이재명만 주구장
왜 고양이는 시범사업이고... 왜 내장형칩
온 언론이 덮어주고 찬양하는데 여기만 그
이재명 싸질러놓은 똥을 비공개 mou로 은
구부려서자지마비게깔고자
다음번 집회는 분당민 전체가 일어나도록
뭐가 되었던 조폭 연류... 정말 싫다
털보가 죽일넘이지. 조폭에 활용당한 이재
성남시 진짜 가관이네요 전임시장부터 현
진영을 떠나 전임시장의 이상한 행태는 바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