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은수미 시장, 영화 ‘기생충’ 직원들과 함께 관람
 
김성은 기자
광고

[성남일보] 은수미 성남시장은 지난달 31일 오후 분당구 야탑동 소재 영화관에서 직원 200여명과 함께 한국영화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을 관람했다.  

이날 행사는 당면업무와 비상근무 등으로 애쓰는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극화와 빈부격차를 블랙코미디 형식으로 그린 ‘기생충’을 보며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영화 관람에 앞서 은수미 시장은 “취임하고 11개월간 함께 일하면서 다양한 업무 제안과 당부 등으로 힘든 점도 많았을 텐데, 직원들이 애써준 덕분에 시민을 위한 여러 정책들이 잘 추진되고 있다”면서 “업무에 최선을 다하는 2700여명의 동료들이 자랑스럽다”고 격려했다.

 

이어 “오늘 이 자리가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직원들이 즐겁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힘이 되도록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9/06/01 [18:39]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자스민 19/06/01 [19:15] 수정 삭제  
  개봉영화는 각자봐라. 민망한 장면도 있는데 그렇게 직원들 모아 볼 영화가 아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제아무리 네가 잘났어도 너는 패륜이야
이재명 저런 사람이 잘되면 절대로 안되지
이제 국민이 다 알아버렸네 찢지사 "니엄
이재명 자기형 조현증 환자라고 눈물도 감
"아" 성남시 전임 시장님들 모두 고인되시
무능하고 시민에 소리에 귀기울지 않는 허
*주민소환제* 실현은 안되더라도 시민들의
참 할일 없는 인간들... 이재명만 주구장
왜 고양이는 시범사업이고... 왜 내장형칩
온 언론이 덮어주고 찬양하는데 여기만 그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