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술 없는 최고의 회식’ 선정
건전한 회식문화 만들기 풍토 조성 일환 ... 15개 팀 선정
 
김성은 기자
광고

[성남일보] 성남시는 건전한 회식문화 만들기 사례를 공모해 15개 팀의 실천 내용을 ‘술 없는 최고의 회식’으로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회식에 술을 빼다! 아이디어를 더하다!’를 주제로 진행한 이번 공모전에는 21개 팀이 응모한 가운데 온라인 투표, 내부 심사를 진행해 순위를 매기기 않고 수상팀을 뽑았다.

 

선정 결과 공군35전대 정비대대의 안나의집 봉사활동, 분당서울대병원 특수검사부의 뮤지컬 관람, 공군256정비중대의 레크리에이션 게임이 '회식은 곧 술'이라는 편견을 깬 사례로 꼽혔다.

 

미가형제 경기도 생활기술학교 1기의 피자 파티 점심 회식, 중원노인종합복지관의 우쿨렐레, 야구 등 월별 여가 회식, 분당중학교 교육공동체의 점심·휴게 시간에 음식 만들어 먹기, 마이다스아이티 웹솔루션 운영팀의 볼링 경기 등의 운동회식도 선정됐다.

 

㈜제이케이블루스의 야외 운동, 중원구여성합창단의 각자 음식을 준비해 오는 포트럭 파티, 지구별고양이의 고양이 돌봄에 관한 정보 공유 회식, 분당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의 탄천 산책, 이넵스㈜ 문화데이모임의 영화 관람 후기 공유하기도 음주를 대신한 회식 사례로 뽑혔다.

 

LIG넥스원 해양1연구소6팀의 실내 서핑 활동, 정자2동 행정복지센터의 야유회 여가회식, 분당서울대병원 신속대응팀의 농장 가꾸기도 회식에서 술을 뺀 아이디어로 평가됐다.

 

성남시는 이들 선정 팀에 ‘최고의 회식 상’과 30만원씩 모두 450만원 상당의 성남사랑상품권을 부상으로 줬다.

 

시는 과도한 음주로 인한 폐해를 예방하고, 술을 대신하는 다양한 회식 방법을 직장인에게 제시하기 위해 기업, 공공기관, 사회복지시설, 학교, 동호회 등을 대상으로 올해로 6년째 ‘건전한 회식문화 만들기’ 사례를 공모했다.


광고
기사입력: 2019/06/11 [08:53]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다음번 집회는 분당민 전체가 일어나도록
뭐가 되었던 조폭 연류... 정말 싫다
털보가 죽일넘이지. 조폭에 활용당한 이재
성남시 진짜 가관이네요 전임시장부터 현
진영을 떠나 전임시장의 이상한 행태는 바
나랏일은 원칙적으로 처리하는게 맞지!!
투명하지 않은건 분명 뭔가 구린 다른 이
이재명과 뭔 꿍꿍이가 있다고 봄. 투명해
개봉영화는 각자봐라. 민망한 장면도 있는
아가페교회가 욕심이 과하군요. 2200명의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