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HOME > 뮤지엄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자공예의 미에 취한다
한국도자재단, 한국생활도자100인展 시대_진화 개최
 
김태섭 기자
광고

[성남일보] 경기도가 미래형 생활도자와 마주할 수 있는 만남의 장을 마련했다.

 

한국도자재단은 오는 9월 1일까지 여주세계생활도자관에서 릴레이 기획초청전 ‘한국생활도자100인展 시대_진화’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 동질이상     © 성남일보

2012년부터 시작한 ‘한국생활도자100인展’은 예술성이 인정되는 생활도자분야 작가 100인을 릴레이 형식으로 초청해 진행하는 전시로, 현재까지 75명이 참여했다.

 

이번 전시는 3D 프린터, CNC 등 최첨단 과학기술을 다양하게 접목한 생활도자를 선보이고, 우리 도자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시는 1부 ‘동질이상(同質異像)’과 2부 ‘시대, 진화’로 구성돼 있다.

▲ 진화 중 이명아 작가 영원한 현재.     © 성남일보

1부 ‘동질이상(同質異像)’은 경기도 여주에서 활동 중인 도예작가 ▲이준범 ▲탁인학 ▲김학균 ▲임의섭 등 작가의 도자작품과 김효연 푸드스타일리스트의 연출이 어우러진 공간으로 일상 속 생활도자의 활용을 제안하는 동시에 우리 도자의 현주소를 확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2부 ‘시대, 진화’에는 수천 년간 이어져 온 제작기법에 다양한 변용을 적용한 도예작가 9인의 작품이 전시된다.

 

컴퓨터 프로그래밍을 거쳐 3D 프린터로 제작한 도자 위에 영상을 투사한 김이연 작가의 ‘시대, 진화’를 시작으로 ▲오유리 작가의 ‘동역학적 평형’ ▲김지윤 작가의 ‘확장, 확산’ ▲이명아 작가의 ‘영원한 현재’ ▲최재일 작가의 ‘능동적 변신’ ▲최병건 작가의 ‘진보, 완전한 것으로의 진전’ 등이 실험적 기법과 접목한 도자를 선보인다.

▲ 김이연 작가 시대, 진화(3D프린팅)     © 성남일보

또 국가무형문화재 제96호 옹기장 김일만 명장의 며느리로 전통기법을 현대적으로 계승하고 있는 정영락 작가의 ‘영원회기’를 비롯해 ▲권빈 작가의 ‘상응’ ▲박광연 작가의 ‘화업’에서는 전통기법 최신 디자인으로 발전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서정걸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전시는 전통적인 방식을 기본으로 현대의 첨단기술을 접목하여 창작된 작품들과 기법을 소개하기 위해 기획됐다”며 “개성 넘치는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도자공예의 미래 발전방향과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릴레이 기획초청전 ‘한국생활도자100인展 시대_진화’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도자재단 홈페이지(www.kocef.org)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9/06/13 [07:57]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제아무리 네가 잘났어도 너는 패륜이야
이재명 저런 사람이 잘되면 절대로 안되지
이제 국민이 다 알아버렸네 찢지사 "니엄
이재명 자기형 조현증 환자라고 눈물도 감
"아" 성남시 전임 시장님들 모두 고인되시
무능하고 시민에 소리에 귀기울지 않는 허
*주민소환제* 실현은 안되더라도 시민들의
참 할일 없는 인간들... 이재명만 주구장
왜 고양이는 시범사업이고... 왜 내장형칩
온 언론이 덮어주고 찬양하는데 여기만 그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