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분당 서현동 졸속 주택개발 철회 ‘촉구’
서현동 110번지 난개발 저지 주민 비상대위 집회, 졸속 개발 한 목소리
 
김태섭 기자
광고

[성남일보] 서현동 110번지 난개발 저지 주민 비상대위원회(이하 주민비대위)는 지난 22일 분당구 서현역 광장에서 ‘서현동 110번지 내 공공주택 지구지정’ 철회를 요구하는 대규모 주민 집회를 갖고 본격적인 실력행사에 나섰다.  

▲ 서현동 110번지 난개발 저지 주민 비상대위원회의 집회 장면.     © 성남일보

이날 집회는 서현로 교통난 및 인근 학교 교육난 해결 등의 요구에 대해 공공주택 건설을 추진하던 국토부와 LH 등이 이렇다 할 답변을 내놓지 못하자 ‘서현동 110번지 난개발 저지 주민 비상대위원회’가 대규모 시위를 개최한 것이다.

 

약 2시간동안 개최된 이날 집회에선 주민들은 서현동 110번지 지구지정 철회, 학부모, 입주민 등 주민대표 발언, 서현동 일대 가두시위 등으로 진행됐다. 

 

이날 주민 비대위 강태구 위원장은 “해당 지역의 생활여건은 살펴보지 않은 채 책상머리에서 지도 펴놓고 빈자리만 찾아 골라 지으려는 정부의 졸속 주택건설은 철회되어야 한다”면서“앞으로 주민들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계속해서 집회를 개최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분당구 서현1,2동 지역구 바른미래당 이기인 시의원은 “주민들은 어려운 사람들과 더불어 살자는 것을 반대하기 위해 개최한 것이 아니다”라면서“하루 빨리 정부 정책의 오류가 있음을 인정하고 지역여건을 고려하지 않은 고밀도 주택건설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5월 3일 국토부는 약 24만㎡ 규모의 서현동 110번지 부지에 2400여세대의 공공주택을 건설하겠다고 발표했다. 

 

해당 지역은 광주와 용인으로 이어지는 외통수 도로인 국지도 57호선과 맞닿아 있어 출퇴근 첨두 시 마다 극심한 정체현상에 시달리고 있는 곳이다. 

 

또한 공공주택 예정부지 바로 옆에 위치한 서현중학교는 분당뿐만 아니라 성남시 내 학교 중 학생수가 가장 많은 곳으로 학급당 평균인원 34명에 달할 정도로 포화상태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9/06/24 [22:59]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민주당아웃 19/06/25 [11:22] 수정 삭제  
  다음번 집회는 분당민 전체가 일어나도록 일한번내 보자구요 주민무시한죄를 톡톡히 치르도록 합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자유 대한민국 수호 10,3 광화문 광장 평
하이구 이제사보구 답변드리요 멍청 한
제아무리 네가 잘났어도 너는 패륜이야
이재명 저런 사람이 잘되면 절대로 안되지
이제 국민이 다 알아버렸네 찢지사 "니엄
이재명 자기형 조현증 환자라고 눈물도 감
"아" 성남시 전임 시장님들 모두 고인되시
무능하고 시민에 소리에 귀기울지 않는 허
*주민소환제* 실현은 안되더라도 시민들의
참 할일 없는 인간들... 이재명만 주구장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