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스위스 몽블랑보다 나은 세계적인 트레킹 행사 연다

워크앤런, 제1회 쓰리데이 트레킹 개최 ... 8월 15일부터 대관령 일대서 개최

김태섭 기자 | 기사입력 2019/07/21 [10:46]

스위스 몽블랑보다 나은 세계적인 트레킹 행사 연다

워크앤런, 제1회 쓰리데이 트레킹 개최 ... 8월 15일부터 대관령 일대서 개최

김태섭 기자 | 입력 : 2019/07/21 [10:46]

[성남일보] 한낮 폭염 가운데에도 섭씨 30도를 넘지 않는 대관령 일대에서 오는 8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 동안 숲속을 걷는 ‘제1회 쓰리데이 트레킹’ 행사가 열린다. 

 

국내외에서 숲속 걷기/달리기 행사를 주최하는 워크앤런은 사람이 숨쉬기에 가장 좋다는 해발 고도 800m 내외의 대관령 일대에서 이 행사를 치르기 위해 3년간의 코스 개발을 거쳐 이 행사를 진행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 대관령 일대 깊은 숲속에서 쓰리데이 트레킹 행사가 열린다.     © 성남일보

이 행사는 △자생식물원 ~ 장군바위 ~ 높은다리 9km(8월 15일) △유아 국민의숲 ~ 국민의숲 ~ 가시머리 ~ 영웅의숲 ~ 재궁골 12km(8월 16일) △지르메골 ~고루포기산 ~ 국민의숲 ~ 재궁골 15km(8월 17일)를 걷는 숲속 트레킹 코스에서 진행된다.

 

코스의 대부분이 어두컴컴한 숲길과 인적 드문 냉골을 끼고 있어서 참가자들은 걸으면서도 땀 흘리지 않으며 시원한 피서를 즐길 수 있다. 

 

김홍덕 대표는 “일본 및 네덜란드 등 장수국가에서의 걷기 열풍은 이미 ‘쓰리데이 마치’라는 이름으로 매해 열리고 있지만 정작 그 코스들은 풍광이 좋거나 역사적인 길들이 아니다”라며 “한국 최고의 청정지대로서 여름철에도 에어컨과 선풍기를 거의 틀지 않는 대관령은 산 중턱에 자리 잡은 고지대이기 때문에 트레킹 코스 중 계단, 급경사, 바위 등이 거의 없어 편하게 걷기에 최적이다. 이는 전 세계 트레킹 마니아들을 유혹하는 최적의 장소”라고 밝혔다. 

 

대관령은 평창 동계올림픽의 개폐회식장과 여러 경기장들이 있는 곳으로 이미 국내외에 잘 알려진 명소이다. ktx 진부역에서 가까울 뿐 아니라 영동고속도로에 인접한 대관령 일대의 편리한 지리적 위치는 교통 접근성이 좋아 해마다 여름이면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행사 참가자들은 하루, 이틀 혹은 사흘 전부를 본인의 체력과 기호에 따라 선택해 걷게 된다.

 

참가자들에게는 기념 티셔츠를 비롯해 자외선 차단 팔토시, 땀 흐름 방지 밴드, 햇빛 가리개 등이 주어지며 생수와 간식, 일회용 우비, 비상용 구급 키트 등이 제공된다. 경품을 통해 20명에게는 대관령의 대표 먹거리인 황태를 선물세트로 증정한다. 

 

“대관령에 있는 삼양목장 및 하늘목장 등이 열리고 옛날의 보부상길이 다시 재현된다면 강릉의 바닷가까지 굽어보는 긴 코스로 연장이 가능하다. 그리하면 하루에 1000명 이상이 지나가는 스위스 몽블랑보다 더 나은 코스로서 세계적인 트레킹 행사를 치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힌 김홍덕 대표는 “이 행사가 평창 동계 올림픽 이후 잊혀져 버린 이 지역의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제1회 쓰리데이 트레킹’ 행사의 참가 신청은 워크앤런의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참가비는 하루당 2만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레저·여행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