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위안부 피해자 위령대제 열린다

나눔의집, 위안부 할머니 영혼 위로

고승선 기자 | 기사입력 2002/08/11 [19:42]

위안부 피해자 위령대제 열린다

나눔의집, 위안부 할머니 영혼 위로

고승선 기자 | 입력 : 2002/08/11 [19:42]
8.15 광복절을 맞아 일제치하에서 강제징벌돼 군화발에 온몸이 찢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로하기 위한 위령제가 올려진다.

11일 오후 3시 광주시 소재 위안부 할머니들의 쉼터인 나눔의 집에서는 홍익여성연합이 주최하고 불광도원이 주관하는 8월 15일 광복절 기념 호국영령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위령대제가 열린다.

질곡의 역사로 젊음을 불나비처럼 태워야했던 수 많은 우리들의 어머니의 어머니들과 지금은 이국땅 그 어디에선가 깊은 신음으로 쓰러져 한줌 흙이 되버린 여인들. 이제 그들을 천상의 쉼터로 모시기 위한 한민족 영혼 굿 위령대제가 하늘에 받쳐진게 된다.

나눔의 집과 우리역사바로세우기 시민연대 한국정신대대책협의회 정신대연구소 공동 후원으로 열리는 이날 위령제는 1부에서 희생자들에 대한 묵념과 위령사 추모사가 또 2부에서는 위령대제와 추모시 낭송으로 이어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