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세무서장의 희한한 주경야독

기업인과 공부하는 사이?

권석중 | 기사입력 2003/04/18 [23:41]

세무서장의 희한한 주경야독

기업인과 공부하는 사이?

권석중 | 입력 : 2003/04/18 [23:41]

[가십gossip세계]


◇…전현직 성남세무서장이 나란히 지역 내 기업인들과 주경야독(?)을 하자 시민사회 일각에서 신중치 못한 처신이라고 비판.


주경야독이야 개인적으로는 자기 성장을 위한 아름다운 일이나 고위 공직자가 지켜야 할 엄격한 도덕률로 보면‘외 밭에서 짚신 끈 고쳐 매는 격’이 될 수도 있다는 지적.


“세무서장은 기업인들의 탈세 등을 엄정하게 조사, 환수해야 하는 국가기관의 책임자이고 기업인들은 어떻게든 세금을 덜 내거나 안내려고 할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이다. 따라서 세무서장이 다른 개별 기업인과 어울려 식사를 하는 일이 어떻게 비쳐지는가를 생각한다면 같이 주경야독하는 사이라고 해서 매주 1회씩 다수의 기업인들과 어울려 회식을 하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는 논리.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