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낮에는 택시기사 밤에는 날치기
중부서 관계자 “이런 황당무계도 다 있네”
 
박종언 기자

[가십gossip세계]


◇…택시운전기사가 행인을 상대로 날치기 행각을 벌이다 쇠고랑.


중부경찰서는 20일 자신의 오토바이를 이용, 길가는 행인을 상대로 날치기를 일삼은 택시운전기사 이 아무개(36)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 19일 오후 2시35분께 수정구 태평3동 앞길에서 자신의 125㏄ 오토바이를 이용해 이 아무개(51·여)씨의 핸드백을 날치기해 현금 11만6천원을 훔치는 등 지난 13일부터 모두 4차례에 걸쳐 17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날치기한 혐의.


경찰 관계자는 이 씨가 영업용 택시운전 기사로 일하면서 평소 주위로부터 성실하다는 평을 받아  “어쩌면 이렇게 황당한 일이 생길 수 있느냐고”고 반문.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03/04/20 [20:39]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은수미 시장도 골치 아플거야. 이놈 저놈
지역에 시민운동가가 있나요? 잿밥에만 관
근데 여기 속한 어떤 녀석 은수미캠프에
하따 존나 빠네! 누굴 위해 이 지꺼리
모 씨는 민주당 사람이 아니라 우리쪽 사
이제 네가 ?방이다! 니가 처먹고 싶은 거
이재명 때 홍위병 노릇한 놈덜과 뭣이 다
정치인 부르고, 순수한 사람들 액세서리
연극 잘 봤습니다. 성남의 초창기 어려웠
이재명이 큰인물이라서 조폭에 형수한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