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설관리공단은
마산시설관리공단”
공단 노조간부, 낙하산 인사 풍자
 
김별 기자

[가십gossip세계]


◇…지난 19일 시청 근처에서 열린 시설관리공단 노조 집회에서‘성남시설관리공단은 마산시설관리공단’이라는 이색 용어가 등장해 눈길. 


이날 집회에서 마이크를 잡은 한국노총 경기동부일반노조의 한 임원은“지금 시설관리공단에 특정 지역 인사들의 낙하산 인사가 잇따르고 있다”며“항간에‘성남시설관리공단은 마산시설관리공단이라는 농담이 떠돌 정도"라고 직격탄.


집회를 지켜본 한 노조 간부는“최근 공단의 아무개 팀장이 이사장의 동향 친구 부친의 아들이라는 소문이 공단 내에 파다하다"며 의미심장한 미소.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03/04/21 [21:53]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장군감이네요. 강단이 보입니다. 경영진들
여자도 버린 @이 개버리구 간건 당연한일
우리집 개는 잘 신경쓰고 있어. 쟤는 대놓
성남일보는 이재명 신문이냐?
니들 집 개나 신경써라. 할짓거리 없으니
담당팀장는 알바 시켜서 댓글 달지 마세요
참, 너무한다. "낙지네" 옷깃만 스쳐도
사람이든, 동물이든, 몹쓸 존재 곁에 있으
기다려야 하는지? 도지사 당선되고 경기도
공공연한 사실 아닌가요? 일설에 의하ㅓ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