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세하면 큰 것 놓친다?
시,재건축 추진에 불편한 심기 노출
 
박종언 기자

[가십gossip세계]


◇… 27일 신흥주공아파트 재건축추진위 대표단과 시 관계자들이 만난 자리에서 시가 애매모호한 발언을 해 진의를 두고 추진위가 고심중이라고...


이날 오전 11시부터 진행된 면담에서 시 관계자는 "재건축에 대해 협조는 하겠지만 추진위가 너무 세세한 보도자료까지 낸 건 기분 나쁘다"며 불만을 표출했다는 것.


이에 대해 추진위 관계자는 "성남시의 복지부동을 비판한 데 대해 감정이 상한 것 같은데 우리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까지 문제를 제기하면 되느냐"고  한마디.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03/05/28 [09:29]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은수미 시장도 골치 아플거야. 이놈 저놈
지역에 시민운동가가 있나요? 잿밥에만 관
근데 여기 속한 어떤 녀석 은수미캠프에
하따 존나 빠네! 누굴 위해 이 지꺼리
모 씨는 민주당 사람이 아니라 우리쪽 사
이제 네가 ?방이다! 니가 처먹고 싶은 거
이재명 때 홍위병 노릇한 놈덜과 뭣이 다
정치인 부르고, 순수한 사람들 액세서리
연극 잘 봤습니다. 성남의 초창기 어려웠
이재명이 큰인물이라서 조폭에 형수한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