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홍준표, "이재명 양아치 망나니"

모동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5/11 [17:53]

홍준표, "이재명 양아치 망나니"

모동희 기자 | 입력 : 2021/05/11 [17:53]

[성남일보]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양아치 망나니’라며 원색적인 비판을 하고 나섰습니다. 

 

홍준표, "이재명 양아치 망나니"  영상뉴스 보기 

 

홍 의원은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의 힘 복당에 나서겠다며 대선 후보인 이재명 지사에 대해서도 날센 비판을 하고 나선 것입니다. 홍 의원의 이재명 지사 비판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죠 

▲ 홍준표 의원.

홍 의원은 이 지사와 관련해 “그런 리더십이 대한민국에서 다시 받아들여진다면 이 나라는 베네수엘라로 간다”고 직격탄을 날린 것입니다. 

 

이 지사의 독단적 리더십을 염두에 둔 발언이라고 봅니다.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이재명 지사의 이미지는 여러 가지지만 독선적 이라는 비판이 있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이 같은 이 지사의 리더십을 홍 의원이 직격한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물론 홍 의원의 이 지사 비판은 나름의 정치적 셈법도 있는 것이라고 보입니다. 대선 주자 지지율에서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는 이 지사에 대한 견제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 지사는 홍 의원의 잇따른 비판에 반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평소 이 지사 답지 않은 행보죠. 철저히 무시전략으로 가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 지사의 인내가 어디까지 갈수 있을까요?

 

홍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이 지사를 비교해 비판의 강도를 끌어 올렸습니다. 

 

홍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정책이 베네수엘라 완행열차라면 이 지사는 베네수엘라 급행열차”라고 정면 비판한 것입니다. 정말 센 비판입니다. 

 

이재명 지사는 청년수당, 기본주택 등 무상시리즈를 이어가고 있는 포률리즘 정치인이라는 비판도 받고 있습니다. 

 

홍 의원은 자신의 언행이 거칠고 막말을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이 지사를 끌고 들어갔습니다. 

 

홍 의원은 “저는 막말을 한 적도 없는데 걸핏하면 나보고 막말했다고 전부 나서서 드루킹부터 시작해 프레임을 씌웠다”고 억울함을 토로한 것입니다.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홍 의원은 그동안 의정활동을 해 오면서 직설적 화법으로 인해 논란을 빚기도 했죠. 이런 점을 의식해 이재명 지사의 아픈 부분을 파고 든 것입니다. 

 

홍 의원은 “녹음기를 틀어버리면 찍어줄 사람 있겠나”라며 이 지사의 형수에 대한 막말을 저격한 것입니다.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이 지사가 성남시장 재직시 고인이 된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려는 과정에서 형수에게 한 막말은 인륜을 넘어 패륜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이를 홍 의원이 정면 비판한 것입니다. 

 

홍 의원은 “대통령이 되려면 우선 양아치짓, 망나니짓 한 것부터 무릎 꿇고 사죄를 하고 시작해야 한다”고 한 것입니다. 

 

홍 의원의 이 발언은 이 지사의 가장 아픈 부분이라고 봅니다. 홍 의원의 연이은 이 지사 비판에 이 지사는 반응을 보일까요? 궁금합니다. 

 

이날 홍 의원은 야권의 유력 대선 후보로 부상하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도 정조준 했습니다. 

 

홍 의원은 “대통령의 직무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대북 안보, 국방 등 총체적인 것인데 검찰 수사만 평생 하신 분이 지금 각 분야의 날치기 공부를 하고 있다”고 비판한 것입니다. 

 

이는 윤 전 총장이 각 분야 전문가들을 만나 대선 수업에 나서고 있다는 것을 비판한 것으로 보입니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에 대해 “조금 더 공부하시고 국민 앞에 나왔으면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이제 바야흐로 대선시계가 빨라지고 있습니다. 대선후보의 자질에서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시청자들의 생각이 바로 답이라고 생각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