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남1공단에 성남역사박물관 들어선다

오는 2022년 3월 교육동 준공 ... 성남역사박물관 명칭 확정

이태헌 기자 | 기사입력 2021/05/25 [09:23]

성남1공단에 성남역사박물관 들어선다

오는 2022년 3월 교육동 준공 ... 성남역사박물관 명칭 확정

이태헌 기자 | 입력 : 2021/05/25 [09:23]

[성남일보] 성남시는 오는 2025년 상반기 개관을 목표로 수정구 신흥동에 건립 추진 중인 시립박물관 명칭을 ‘성남역사박물관’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5월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립박물관 설립 타당성 사전평가 때 제안한 ‘성남역사박물관 명칭 안’을 놓고 2차례의 성남시 박물관 건립추진위원회를 열어 최종 수용하기로 심의 의결했다고 25일 밝혔다.

▲ 성남1공단에 들어서는 성남역사박물관 조감도.

성남역사박물관은 신흥동 옛 제1공단 부지(8만6292㎡)에 내년 3월 조성하는 근린공원(4만6615㎡) 내에 들어서며 교육동과 전시동으로 구성된다. 

 

교육동은 공원 사업자가 지난 2018년 3월부터 건립 공사를 시작해 지하 1층, 지상 4층, 연면적 2915㎡ 규모로 오는 2022년 3월 완공된다.

 

이어 내년 5월 교육동 먼저 개관해 시민에게 관련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전시동은 성남시가 총 300억원을 들여 연면적 5600㎡ 규모로 짓는다. 건축 현상공모와 설계용역 시행 뒤 오는 2023년 4월 착공해 2024년 말 완공한다. 

 

개관하면 서울시 무허가주택 철거민 이주단지인 광주대단지 개발로 시작된 성남의 도시형성과 발전과정을 비롯한 선사시대, 전근대 역사 유물자료를 전시하고 교육한다. 

 

이와 함께 현재 성남지역 유일의 공립박물관인 판교박물관은 삼국시대 석실분을 중심으로 한 특화된 고고학 박물관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성남역사박물관 분관 형태로 운영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뮤지엄뉴스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